82년생 김지영 KIM JI-YOUNG, BORN 1982 , 2019 영화- 실화

82년생 김지영 KIM JI-YOUNG, BORN 1982 , 2019 제작
한국 | 드라마 | 2019.10.23 개봉 | 12세이상관람가 | 118분
감독 김도영
출연 정유미, 공유, 김미경, 공민정 
82년생 김지영.
책을 바탕으로 영화로 만들어진 것이지만,
영화를 보고 나니 이건 드라마가 아니라 그냥 실화이다.
너무 현실적이여서 (물론 김지영이 아픈것은 제외하고) 개인적으로 영화 실화파일에 담게 되었다.

개인적으론 그 유명했다던 82년생 김지영 책으로는 아직 보지 못하였다.
내가 좋아하는 공유와 정유미가 나온다니 베스트 셀러를 바탕으로 만들었다니
더 궁금하고 얼른 보고 싶어 개봉당일 바로 보게 되었다.

그런데 영화를 보고나니 책이 더 보고 싶어졌고,
내가 듣기론 영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도 녹아있다고 어떤 글에서 본 것 같은데,
너무나도 현실적이여서 그래서 더 마음이 아팠다.

페미니즘이라고들 여기저기에서 난리이지만,
영화속이 너무 현실이고 공감되어서 눈물이 많이 났다.

엄마의 삶과 그 주변의 어른들,
본인도 여성이면서 왜 그렇게들 아들, 아들에 목 메달고 아끼며 애쓰는지, 그놈의 아들이 뭐라고..
여자의 삶은 어릴적부터 듣던 말들 그리고 행동에 대해 반하는 돌아오는 말들에서,
우리가 얼마나 무심결에 또 일상속에서 많이 듣고 경험하고 참아내야 했던것이 많던지....

중고등학생의 지영이가 버스에서 남학생에게 성추행을 당했을때..
되려 가족인 아빠가 지영에게 하는 행동보다,모르는 아줌마가 더 위안이 되고 위로가 되었다.
(여기서도 멋진!! 연기 잘하는 엄혜란 배우님 멋져!)
아빠라서 걱정과 속상함이 먼저여서 그렇게 말하는거지라고 하기엔,
너무 아빠도 남자 중심의 생각이였고, 하나도 위로와 공감이 되지 않는,되려 속상하고 억울한,
정말 너무도 현실적인 모습이였다.

그래도 지영이에게 언제나 내편인 엄마와 따뜻하고 멋진 남편이 있어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남동생의 팥빵과 다음에 크림빵 사온다던 그 말이 뭔가 뭉클해졌다.

너무나 당연한 듯이 그래왔으니까 했던 말들과 행동들,
과연 당연했던 걸까..

그런 생각도 들었다.
이 영화에 대해 부정적으로 말하는 사람들은,
너무도 현실적이여서, 민낯을 드러내 보여서,
되려 그게 사실인것이 인정하고 싶지 않아서 이지는 않을까..
라는 생각.

꼭 책을 한번 봐야겠다.




2019.10.23

롯데시네마 부천역



.....lily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