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곤 쉴레: 욕망이 그린 그림 Egon Schiele: Death and the Maiden, 2016 영화- 실화

에곤 쉴레: 욕망이 그린 그림 Egon Schiele: Death and the Maiden, 2016 제작 
Egon Schiele: Tod und Mädchen


오스트리아, 룩셈부르크 | 드라마 | 2016.12.22 개봉 | 청소년관람불가 | 109분

감독 디터 베르너
출연 노아 자베드라, 마레지 리크너, 발레리 파흐너, 라리사 브라이드바흐



오랜만에 주안영화공간에서 사이코시네마.
내가 좋아하는 실화. 그리고 오스트리아 영화로 반가운 독일어도.
에곤쉴레의 짦은 생에서 그의 예술의 삶에 이르기까지 4명의 여인들과의 이야기를 주로 이룬다.
사실 그 시절 클림트는 워낙 유명한 화가였고, 그도 역시 여자관계라 하면 못지 않게 복잡하고 지저분했지만,
에곤 쉴레 또한 못지 않다. 예술가니까 그렇다고 하기엔 참 그 예술이 너무나 큰 것인가.
여동생부터 모아 그리고 발리, 마지막 결혼한 부인 에티드까지.
독감이라는 병으로 짧은 생을 마친 그이지만. 작품적으로는 정말 매 순간 모든 순간 그린 화가이다.
너무나 잘 생긴 외모로 나온 에곤쉴레역의 배우, 그리고 그 시절 아름다운 오스트리아의 자연 또한 아름다웠다.
그리고 그림보다 더 좋았던 영화 음악들.
오랜만에 실화에 그리고 그림과 음악을 함께 본 예술영화.



Tod und Mädchen
 제목 그대로인 -죽음과 소녀

실제 에곤쉴레가 진정 사랑했던 여인은 발리 그녀 였다는 걸.




2016.12.17.
영화공간 주안



.....lily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