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반기문 총장, ‘기후변화 국제회의’ 참석차 교황 예방 지구.생태.환경이야기

http://www.catholictimes.org/view.aspx?AID=267894



반기문 총장, ‘기후변화 국제회의’ 참석차 교황 예방

“기후변화 대응, 고통받는 이들 위한 시급한 과제”
지구온난화 문제 제기해온 교황에 연대 뜻 밝혀
발행일 : 2015-05-10 [제2943호, 7면]

 ▲ 4월 28일 교황청 과학 아카데미가 주최한 ‘기후변화에 대한 국제회의’에 참석한 반기문 유엔(UN) 사무총장. 반 사무총장은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것은 환경보호뿐 아니라 기후변화로 고통받는 사람들을 위한 시급한 도덕적 과제”라고 말했다. 【CNS】
【바티칸 CNS】늦어도 올여름께 반포될 것으로 보이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새로운 회칙을 앞두고 반기문 유엔(UN) 사무총장이 지구 온난화 문제를 꾸준히 지적해오고 있는 교황에게 연대를 표명했다.

반 사무총장은 지난 4월 28일 교황청 과학 아카데미가 주최한 ‘기후변화에 대한 국제회의’에 참석해 “
자연환경을 돌보는 성스러운 의무(sacred duty)를 신자들에게 환기시켜주기를 기대한다”며 교황의 새 회칙에 대한 희망을 내비쳤다. 아울러 “우리는 세계의 가난을 해결할 수 있는 첫 세대이며, 기후변화에 대처할 수 있는 마지막 세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회의에 앞서 교황을 예방한 반 사무총장은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것은 환경보호뿐 아니라 기후변화로 고통받는 사람들을 위한 시급한 도덕적 과제”라며 “경제를 변혁시키기 위해서는 먼저 우리가 생각하는 방식과 가치를 변화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환경에 대한 특정 정책이나 규제에 한 번도 찬성한 적이 없는 교회는 정책 입안자들을 위한 복음적 가치에 집중해 왔다. 새 회칙의 초안을 마련한 피터 턱슨 추기경(교황청 정의평화평의회 의장)은 “교회는 과학이 기후변화에 대해 언급하는 바를 결재(confirm)한다거나 반려(deny)하는 것이 아니”라며 “인간의 삶이 과학에 기반한 정책에 의해서만 지탱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교황청 과학 아카데미 회원인 미국 캘리포니아대 비랍하드란 라마나탄 교수는 “친환경 ‘녹색교황’(green pope)으로 불리던 베네딕토 16세 교황은 8년 재임 기간 동안 창조계를 돌보는 부분에 놀라운 성찰을 남겼지만, 프란치스코 교황은 그리스도교라는 종교를 넘어 전 세계적 영향력을 발휘하며 ‘환경의 구원자’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지구 온난화 방지를 위한 각종 규제에 반대하며 교황의 메시지에 우려를 드러내는 목소리도 나왔다. ‘기후 회의론자’라고 불리는 보수 연구기관 하트랜드연구소(Heartland Institute)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도덕적인 권한을 정치적으로 확장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에 정면으로 반박한 반 사무총장은 “종교 지도자들은 과학자는 아니지만 도덕적 책임을 가지고 중요한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며 기후변화에 대처하는 인류의 책임을 강조했다.

지속적으로 기후변화에 대한 인류의 책임을 지적해 온
교황은 오는 9월 25일 뉴욕 유엔총회에서 기후변화와 지속가능한 개발 등을 주제로 연설에 나선다.

========================================================================================

2015.05.10.
가톨릭 신문



자연환경을 돌보는 성스러운 의무(sacred duty)




2015.05.21



......lily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