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마 짧은 글 릴리 생각

'암마'(amma)


인도의 아유르베다 전통에서는
몸속에 쌓인 무겁고 독성이 있는 물질을
'암마(amma)'라고 부른다. 그것이 육체에 있든
정신에 있든 구별하지 않는다. 아유르베다에서는
독소가 들어 있는 음식에서부터 독소가 있는
나쁜 생각까지, 전신에 가해지는 모든
스트레스 요인들 때문에 몸에서
점액질이 나온다고 본다.
그리고 이것을 질병의
첫 단계로 여긴다.


- 알레한드로 융거의《클린(Clean), 씻어내고 새롭게
                                          태어나는 내 몸 혁명》중에서 -

* 아침에 일어났을 때
몸 상태와 기분이 어떠신가요.
혹시 얼굴이나 손발이 부어있지는 않으신가요?
부기가 있으면  몸 안에 '암마'가 들어있다는
증거라고 합니다. 잘못 먹는 음식의 독소,
나쁜 생각에서 오는 마음의 독소를
걷어내어 아침마다 늘 개운하게
일어나기를 빕니다.

=============================================

유난히 아침에 일어나기 힘든 요즘.
수업은 금요일 하나인데 논문에 압박때문일까..
정작 열심히 하지도 않으면서 스트레스만 오만상 ㅠㅠ

지난학기만 해도 일마치고 저녁에 수업하고 밤 10시가 되어서 집에가고
일하고 공부하고 살림하고 반복의 일상이였는데
어찌 요즘은 더 피곤하다..

아침에 팅팅붓는 몸.
음식의 독소. 나쁜생각에서 오는 마음의 독소..
때문일까..?

좀 비워내야지...
그럼 몸과 마음이 좀 가볍게 일어날수 있겠지?


2012.3.14.



.....lily

덧글

댓글 입력 영역